본문 바로가기

BOOK SUMMARY

50부터는 인생관을 바꿔야 산다

 

1장. 50, 드디어 폭탄이 터지기 시작했다

50세 넘어 빠지기 쉬운 부정적 감정에 어떻게 대처할까?
후회는 그저 감미로운 추억일지도 모른다
50세 이후에 ‘생산적’이라는 게 큰 의미가 있을까?
언제까지 양심의 가책을 안고 살아야 할까?
도대체 질투라는 감정은 왜 생겨서
남을 부러워할 시기는 이미 지났다
당신의 인생 중간 성적표는 어떤가?
이제 ‘좋아요’는 필요 없는 나이
젊음과 경쟁하려 들면 나만 골병들지
   - 인정하고 칭찬하면 질투심이 사라진다. 

2장. 이제 난 남에게 신경 쓸 여유가 없거든!

아무도 인정해주지 않을 때의 대처법
남에게 인정받는 것이 이렇게 기분 좋은 일이라니!
이게 내 힘으로 조절할 수 있는 일인가?
시간의 치유력을 높이는 법
가슴속 응어리를 어떻게 풀까?
천재라고 질투하지 않는 건 아니지만…
   -  50 넘어서는 질투하지 말자!! 그러면 인격형성이 덜 된 것이다. 
   - 삐딱한 사람이 되지 말자. 상대방을 칭찬하며 높여주자.
일단 내 일인지, 남 일인지부터 따져보자
   - 아들러는 해결해야 할 문제가 있다면, 자신의 과제인지, 타인의 과제인지 생각해보라고 한다. 과제의 분리!
   - 50 넘으면 이러한 사고방식이 쉬워진다. '죽음'이 현실적으로 다가오기 시작하기 때문이다.
내 손으로 책을 버리게 될 줄이야!
   - 집착의 끈을 놓아버리면 새로운 평안이 찾아온다.
이게 나한테 꼭 필요하던가?!
내 행복은 어디에서 오는 걸까?
   - 이것만 있으면 사는데 별 문제 없다. 다른 것은 아무 것도 필요치 않다.라는 것이 있다면 세상 사는 보람이 생긴다. 


3장. 여전히 중요한 인물이라는 착각에서 벗어나는 법

이제 와서 그런 대접을 받아야 하나?
   - 어떻게 자신이 지금까지 들인 노력과 그 결과인 현재의 지위 사이에서 타협점을 찾느냐가 문제다.
   - 즉 그 상황에서 느끼게 될 허무함, 공허함을 어떻게 받아들이느냐는 것이다.
당신의 가치는 얼마입니까?
회사라는 조직의 신진대사를 이해하자
자존심을 내려놓으면 선택의 폭이 넓어진다
변화하는 현실을 어떻게 받아들이지?
해야 할 일과 하고 싶은 일이 어긋나는 게 당연하다
예술가라도 된 것처럼 일한다?!
나의 존재는 무엇으로 증명할 수 있을까?
--- 정체성이란 그 살마이 살아온 역사, 인생 그 자체다. '나는 어떤 사람이다'라고 확실히 존재를 증명할 수 있다면 50세의 위기가 찾아와도 흔들리지 않는다.
정체성과 직업은 별개의 문제
내 안의 자존심을 먹여 살찌운 결과는…
   - 젊었을 때 무엇이든 할 수 있는 것 같았지만, 살다보면 실제로 해보니 자신은 해낼 수 없다는 사실을 깨닫는다. 이것이 바로 성숙이다.
나는 팔리기를 기다리는 사람

자존심만 내세운다고 일이 되나?
   - 50세닥 넘으면 자기 정체성을 잃어버리지 않고 자존심과 타협해서 사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운동회에서 넘어지는 아버지’가 되지 않으려면
이성으로서의 인기는 곧 자신감?
50대 남자의 생물학적 가치는?
   - 50을 넘으면 인기를 얻으려고 하는 것이 의미가 없다. 
여전히 중요한 인물이라는 착각에서 벗어나는 법

4장. 50, 폭탄이 터진대도 즐거움은 있다

‘지루할 수 있는 능력’이 필요해!
내 인생의 모티브는 무엇일까?
쉽게 변하지 않는 것들과 함께
사람들과 더 어울려서 뭐 좋은 일이 있겠나?
활기 잃은 50대 남자에겐 무엇이 필요할까?
   - 50세가 넘어서 침체한 듯한 느낌이 드는 이유는  미의 에너지를 접하지 않고 사는데서 찾을 수 있다고 나는 생각한다. 
“나에게 즐거움은…”
50세야말로 철학을 알 만한 나이
SNS라는 새로운 감옥에 갇히다
중요한 것은 자신을 표현하는 것
오늘이 내 전성기라는 마음으로
내 영혼을 흔드는 것은 무엇일까?
- 50세가 넘으면 애써 사람들과 교제하지 않아도 된다고 본다. 그러나 자기 영혼을 흔드는 무언가를 의식적으로 접하는 일은 필요하다. 
남아도는 연애 에너지를 어떻게 하면 좋을까?

5장. 그래도, 내 아름다운 인생은 계속된다!

“아, 하늘이 나를 버렸구나!”
그러나 우정은 영원하다
상실을 통해 새롭게 만난다
먼저 떠난 사람과 함께 살아가는 방법
이 세상과 슬슬 작별할까나
어떤 이별의 아픔도 영원히 계속되지는 않더라
돌이킬 수 없는 마음의 상처를 치유할 수 있다면
   - 그림책을 읽으라...
시련이 닥쳐와도 희망을 잃어선 안 돼!
죽음은 왜 두려울까?
도대체 죽음의 공포는 어떻게 극복하지?
마지막 순간에도 웃을 수 있는 마음
   - <혀내미는 촘마>는 열두살된 초마쓰가 농부인 아버지가 가난과 지주의 횡포에 쇼군에게 직소한 일로 가족 모두가 죽임을 당하게 됩니다. 초마쓰는 무서워서 우는 세살짜리 여동생의 마음을 딴 데로 돌리려고 혀를 쑥 내밀어 동생을 웃깁니다. 혀를 내민 채 창에 찔려죽임을 당한 잔혹한 이야기이지만 두려움을 웃음으로 극복하려는 초마쓰의 마음에 크게 감동받았어요


좀 쓸쓸하기는 해도 대수롭지 않은 일인지도 모른다
세상에 대한 집착을 버릴 수 없다면
이 세상에 내가 남길 수 있는 최고의 흔적
내 인생을 뛰어넘는 삶의 목적이 있을까?

맺음말
이제 자존심, 꿈, 사람은 버리고 오직 나를 위해서만!
- 힘을 빼는 것이다. 

이 책에서 언급한 작품과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