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 나라의 꿈을 꾸며

꿈을 꾼다 잠시 힘겨운 날도 있겠지만 한 걸음 한 걸음 내일을 향해 나는 꿈을 꾼다

신앙은 '생각'을 넘어 '꿈'을 꾸는 것이다

Part 1 My Life/사랑하는 가족

내 삶의 마지막에 인정받고 싶은 대상은?

꿈꾸는 꼬목사 2020. 9. 17. 08:47

 

지난 시간 목회를 참 열심히 했다.
정말 최선을 다했다.
아이들이 '옛날에는 아빠가 없었다'고 말할 정도로....
그래서 찍은 사진을 계속 보여주면서 
아빠는 함께 했다고 세뇌중이다.

나중에 목회를 마무리하고,
내 삶을 마무리하면서 이 땅에서 인정받고 싶은 대상은
단 하나, 아내와 아이들이다.
물론 내 노력만으로 되는 것이 아님을 안다.

내 모습을 가장 잘 아는 사람들....
나와 가장 가까이 있는 사람들....
강단 뒤에서의 모습까지도 보고 있는 사람들...
바로 내 가족이다.

삶을 살아가면서 하나님 앞에서 바르게 응답할 때
주어지는 가장 큰 축복은 '가족'이리라...
그 가족의 사랑과 인정....
결국 인생의 마지막에 남는 것은 이 땅에서 그것 뿐이 아닐까...

나 역시도 가정에서 죄의 습관과 치열하게 싸워야하고,
그 복음에 응답하는 모습이 드러나게 될 것이고,
아이들은 그 모습으로 아빠를 바라보게 될 것이고...

생일을 맞이하여 아이들이 준 편지를 읽으면서
또한 감사하고...
주어진 삶을 하나님 앞에서 아름답게 살아가야겠다는 다짐을 하고...

하나님 앞에서 아름다운 삶...
가족들 앞에서 아름다운 삶....
바로 그러한 삶을 살아가고 싶다.

'Part 1 My Life > 사랑하는 가족'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 삶의 마지막에 인정받고 싶은 대상은?  (0) 2020.09.17
아무도 없는 곳을 찾아서....  (0) 2020.08.24
조카의 flowing  (0) 2020.08.13
달밤의 체조  (0) 2020.08.09
그리스, 터키 동영상  (0) 2020.07.28
월요일은 가족들과 나들이  (0) 2020.07.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