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rt 3 말씀나눔/말씀 묵상과 나눔

인생은 퍼즐과 같다

꿈꾸는 꼬목사 2021. 7. 20. 10:35

 

우리 인생은 마치 '퍼즐'과 같다.
하나님께서 우리 인생 가운데 주시는
'조각' 하나 하나의 의미가 무엇인지 잘 모른다.
'바로 이것이야!'라고 생각하다가도
조금 지나면 또한 그것도 아니다.
우리 인생을 이해하는 것은 너무 어렵다.

'은혜의 퍼즐'이라는 주제로 '룻기'설교를 시작하면서
우리 교회 네 가정에게
퍼즐 1000pcs를 맞추라고 드렸다.
처음에는 원성이 자자했다.
'이걸 어떻게 맞추냐고....'
그런데 몇 가정들은 벌써 맞추셨다.
10000pcs로 해야 했는데 후회하고 있다ㅠ

퍼즐을 할 때 우리 자신도 모르는 믿음이 있다.
첫째, 이 조각은 분명히 자리가 있다.
둘째, 이 조각이 없으면 그림은 완성되지 않는다.

그러기에 하나의 퍼즐을 붙들고 고민하지만
그 위치를 모른다고 버리지는 않는다.
위치를 모르면 그냥 옆에 두면 된다.
왜냐하면 다른 퍼즐이 맞춰지면
그 퍼즐은 빈 자리에 넣으면 되기에......

우리 인생도 그렇지 않을까?
하나님께서 우리 인생에 퍼즐을 맞춰가신다.
우리에게 주시는 퍼즐 조각 하나하나가 이해되지 않는다.

하지만 그 조각은 분명 자리가 있다.
또한 그 조각이 없으면 그림은 완성되지 않는다.

하나님은 여전히 우리 삶에 퍼즐을 맞춰가신다.
물론 오늘도 탄식한다;;;;;

"아.. 지금 이 조각은 도대체 위치가 어디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