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 나라의 꿈을 꾸며

꿈을 꾼다 잠시 힘겨운 날도 있겠지만 한 걸음 한 걸음 내일을 향해 나는 꿈을 꾼다

2020년에 주어진 가을

Part 2 목회사역/꿈꾸는교회

지난 6년의 기억이 담긴 곳

꿈꾸는 꼬목사 2020. 9. 19. 21:44



2014년 10월부터 예배드린 라운지.
여러 곳을 헤매다가 정착한 곳.
지난 6년의 추억이 담겨진 곳이다.
하나님이 주신 은혜가 더 큰 곳이기도 하다.

새로운 학교를 준비하면서
공간을 정리하려고 했는데
코로나가 터지고 예배를 드리지 못하면서
또한 어쩔 수 없이 정리를 해야되는 상황이 되었다.

내일이 마지막 예배가 된다.
마음이 짠할 것 같다.

처음 이 곳으로 와서
불을 켜고 문을 열면서 든 생각
'내가 도대체 여기서 뭐하는거지?'
한 번도 해보지 않은 것을 하면서
낯섬을 경험하고,
어느새 그것이 자연스러워지고.....

꿈꾸는교회의 두번째 시즌을 준비하면서
많은 변화가 시작된다.

그리고 이제 예배당은 바로 이 곳이다


교육관을 예배당으로 정돈하는 작업을 하고 있다.
생각보다 포근한 느낌이 든다.
귀한 예배처소가 되기를....!!

노아의 방주는 키가 없다.
자신들이 어디로 갈지 정할 수 없다.
마치 그것과 같다.

두려움이 아니라 기대함이 되려면
기도하는 것 외에는 방법이 없음을.....

결국 기도의 자리로 향하게 된다.
주님만이 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