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꿈꾸는 마음과 생각

코로나19와 헌금에 관한 이야기

by 꿈꾸는 꼬목사 2020. 3. 19.

 

코로나 19로 인해 집중적인 조명을 받는 것은 '교회'이다.
정말 1도 예상하지 못했던 일이다.
그런데 이 시간을 통해
하나님께서 한국교회를 새롭게 하시는 기회의 시간이라는 것은
많은 목회자들이 동의하는 내용이다.

코로나19로 인한 신천지 사건 이후 잠잠해 지는 것처럼 보였지만,
성남의 한 교회에서 일어난 사건으로 인해
일반적으로 말하는 '교회'에까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그러면서 대부분의 언론은 이런 와중에 예배를 드리는 이유는
'헌금' 때문이라는 이야기를 한다.
반은 맞는 이야기이고, 반은 틀린 이야기이다.
맞는 이유는 교회는 헌금으로 운영되는 것이 맞기 때문이며,
틀린 이유는 교회는 헌금과 관계없이 예배드리는 곳이기 때문이다.

사실 교회를 처음 개척하고 나서 이 부분 때문에 무척 오래 기도를 한 듯하다.
사실과는 관계없이 내 안에 다가오는 불안함이
하루에 7번을 예배당에 가서 기도를 할 수 밖에 없도록 만들었다.
이러다가 교회 문을 닫는 것은 아닐까?
이러다가 빚을 지는 것은 아닐까?
이러다가 망신을 당하는 것은 아닐까?

교회 개척 2년차 되었을 때
이 부분에 대해서는 명확하게 정리가 되었다.
'어려워지면, 문을 닫으면 되지...
내 교회도 아니고, 하나님의 교회인데....
내가 뭐 그리 걱정을 하고, 염려를 하는지.....'

이 부분이 정리가 되면서 너무나 자유해졌다.
그래서 지금도 명확하다.
'교회 이름으로 가진 재정보다 빚이 많아지면 교회 문을 닫는다!'

우리 성도들에게 지금까지 헌금에 대한 이야기를 
한 번도 하지 않았다. 
그러기에 무기명이고, 실제로 누가 내는지도 나는 모르고 관심도 없다.

그런데 목회를 하면서 한 가지 선명하게 알아가는게 있다.
'예배, 기도, 말씀, 헌금, 봉사, 공동체....'
교회생활은 내 자신을 위한 삶의 기준점이 된다는 것이다.

그러기에 교회생활의 한 영역이 무너지면
삶의 한 영역이 무너지고
그로 인해 다른 영역까지 영향을 미치게 된다.

그 중 코로나19로 인해서 이야기가 나오는 것은 '헌금'이다.
십일조를 내느냐, 마느냐에 대한 논쟁은 여전히 있다.
그런데 하나님의 의도는 '물질에 매이지 말라'는 것이다.
'내 인생의 공급자가 하나님이십니다'의 고백이
바로 '십일조'가 된다.
물질로부터 자유하며 살아가도록,
물질에 종이 되지 않기를 바라시기에 주신 말씀이다.

복음을 고백하는 사람들은
복을 받기 위해서 '십일조'를 하는 것이 아니라
주신 복을 누리기 위한 삶의 태도가 '십일조'이다.

그래서 십일조를 내느냐, 마느냐의 문제는
내 인생이 물질에 매이느냐, 마느냐의 문제가 된다.
또한 내 인생의 공급자를 누구로 삼느냐의 문제가 된다.

또한 '십일조'는 우리 삶의 '열매'에 관한 부분이다.
'나에게 주신 물질은 하나님이 주신 것입니다!'라는 고백이다.
그러기에 이 부분이 막히면
내 삶에 맺혀야 할 어느 영역에서 '열매'가 없는 경우가 생긴다.
내가 애쓰고 수고하는데 
그만큼의 결과가 나오지 않게 된다. 열매가 없게 된다.

병원을 다녀도 회복이 없고...
최선을 다하는데 결과가 없고...
input에 비해 output이 없고....
내가 수고한 만큼의 열매를 얻지 못하는 경우가 생긴다.

왜냐하면 어느 한 영역이 매이고, 묶여버리면 
다른 곳에서 '열매'가 맺히지 않기 때문이다.
하나님을 신뢰하지 못하기에 내가 하나를 붙들면
하나님이 주시는 더 큰 은혜의 물줄기가 막혀 버린다.

내 삶에 간절히 원함에도 기대하는 열매가 없는가?
그렇다면 내 삶의 물질에 관한 영역을 되짚어보라.

그래서 우리 교회 가족들에게 분명하게 기준을 제시한다.
십일조는 분명히 지키라.
우리 교회에 내지 않아도 된다.
단, 자신의 이름이 드러나도록 그 액수를 사용하지는 마라.
왜냐하면 십일조는 내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것이기 때문이다.


우리의 모든 삶은 '영적'이다.
'영적'이지 않은 것은 하나도 없다.
왜냐하면 우리의 삶이 하나님과의 관계에서 비롯되는 것이기 때문이다.

그 영역이 어디이든 막혀진 한 영역을 풀어내고 돌파해낼 때
내 삶 가운데 하나님의 복이 흘러가기 시작한다.
내 죄된 습관이 그 흐름을 막고 있었기 때문이다.

교회가 언론이 포화를 맞으면서
참 여러가지를 생각하게 되고, 정리하게 된다.
바로 이것이 교회를 세워가면서 
말씀을 삶의 현장으로 풀어내며 만들어진 십일조에 관한 생각이다.

댓글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