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꿈꾸는 마음과 생각

주일예배를 드리는 이유

by 꿈꾸는 꼬목사 2020. 2. 28.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한국사회가 혼란을 겪고 있습니다.
또한 한국교회 역시도 처음 경험하는 상황 속에서 
어떻게 해야할지 고민하고 있습니다. 

많은 대형교회들은 예배를 취소하고 있습니다.
익명의 많은 사람들이 함께 모인다는 것이 
바이러스의 특성상 위험하고, 
사회적 분위기가 큰 부담으로 다가오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우리 교회는 예배를 드리려고 합니다.
이런 상황에서 굳이 예배를 드리는 이유는
우리 교회는 '교회에서 드리는 예배'보다 '삶으로 드리는 예배'를 더 강조하기 때문입니다

반드시 주일예배를 드려야 된다고 강조하지도 않고,
또한 '삶으로 드리는 예배가 없는 교회에서의 예배는 의미가 없다'고까지 말합니다.
그 말은 어디에서 예배를 드리는지가 중요하지 않다는 의미입니다.

저는 교회에 오지 않아야 하는 이유들을 계속 만들고 있습니다.
몸이 안 좋으신 분들은 가정에서 예배드리시고..
건강에 대한 염려와 걱정이 되시는 분들도 영상으로 예배드리시고....
해외 출장을 다녀오신 분들도 가정에서 예배드리시고...

자녀들이 있는 분들도 가정에서 예배드리시고...
외부교인들은 예배를 참석하실 수 없으시고....

주일날 예배드릴 때는 결국 몇 분 안 계실 겁니다.
그럼에도 그것이 중요하지 않은 이유는
우리가 서 있는 곳,
바로 그 자리에서 삶으로 예배드리면 되기 때문입니다.

이번 주일은
꿈꾸는교회가 지금까지 복음을 고백하며 계속 나눴던 것처럼 
우리가 서 있는 그 자리에서 예배드리시면 됩니다.
가정에서..

직장에서..
교회에서.. 

 꿈꾸는교회가 지금까지 강조했던 예배는
교회에서 드리는 이벤트가 아니라
삶으로 드리는 예배였습니다. 
바로 그것이 주일날 예배를 드리는 이유입니다.

 각자의 삶의 자리에서 예배하시기 바랍니다.
삶의 자리에서 복음을 고백하며 누리시기 바랍니다.
또한 수고하는 많은 분들을 위해 축복하며 기도해주시기 바랍니다.

대구의료원에 1,000만원 상당의 음압기 2대를 보냈습니다.
또한 이번 주일 1% 드림나눔 헌금은
대구에 있는 개척교회와 미자립교회를 위해서 사용하려고 합니다.
함께 기도해주십시오. 

불안함과 두려움 가운데 하나님의 평안을 전하며
사랑하는 성도님들께 띄웁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