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한결같이 길을 걸으며.....
Part 3 말씀나눔/말씀 묵상과 나눔

우리 모두에게는 도피성이 필요합니다

by 꿈꾸는 꼬목사 2016. 12. 22.


[ 민수기 35장 ]
"..너희를 위하여 성읍을 도피성으로 정하여.."

부지 중에 살인한 사람이 피할 수 있도록
도피성을 준비하십니다.


신명기에서 더 자세하게 나오지만

도피성을 만들 때
레위인들은 길을 잘 닦아야 합니다(신명기 19장)


도피성은 은혜의 자리입니다.

그 은혜의 자리를 향할 때 어떠한 장애물도 있으면 안됩니다.
주님께 나아오는데 
방해되지 않도록....
장애되지 않도록....


신앙이 성숙해간다는 것은

갈수록 기준이 사라져 가는 겁니다....
기준이 사라져가면 자유해집니다.
기준이 사라져가면 사람들을 더 받아들이게 됩니다.


우리 모두에게는 도피성이 필요합니다.

또 우리는 누군가에게 도피성이 되어주어야 합니다.
누구라도 숨을 쉴 수 있는 자리가 되도록....


- 12월 22일 아침묵상을 나누며 -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