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신 것을 마음껏 누리며

교회가 세상에 줄 수 있는 최고의 선물은 '변화된 존재'입니다

"모든 순간이 주신 기회임을"

Part 1 My Life/꿈꾸는 마음과 생각

말씀에 순종할 때 주시는 은혜

꿈꾸는 꼬목사 2021. 2. 26. 09:49

 

몇 일 전에 우리 교회 청년 할머니께서 별세하셨다.
보통 우리 교회에서 조부모가 별세하실 경우에는
조화를 보내드리고 담당교역자가 조문하고 나는 가지 않는다.
하지만 이번에는 청년들의 부모님을 개인적으로 알기에
혼자 조문을 할 생각이었다.

그런데 갑자기 위로예배를 드려달라고 하고,
내 개인 일정, 교역자들의 사역 일정이 겹치면서 복잡해졌다.

그런데 그 날 아침묵상이 하나님이 나의 피난처가 되신다는 것이었고,
내 적용은 내가 나를 보호하는 것이 아니었다.
있는 그대로 상대를 보도록....
그래서 새벽에 개인 일정을 취소하고
위로예배를 내가 인도하겠다고 했다.

장례식장으로 향하면서 하나님이 계속 주시는 마음은
위로해주라고 하시는 거다.
그런데 유가족들 대부분이 교회를 다니지 않고
청년 가족만 교회를 다니셨기에 하나님의 마음을 구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주시는 마음은
가족들을 위로하라고 하셨다.

위로예배를 드리면서
이 땅에 빈 손으로 왔기에, 빈 손으로 가는 것이 인생이다.
하지만 이 땅에 남겨놓는 것이 있음을...
바로 사랑.
그러기에 유가족들이 이 자리에 있음을 나눴다.
그리고 설교 도중에 어머니에 대한 기억도 나누었다.

하나님은 늘 옳다.
하나님은 늘 맞다.
내가 주신 말씀에 순종할 때 비로소 그 하나님을 더 깊이 누리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