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꿈꾸는 마음과 생각

새로운 시도를 해보며

 

새로운 시도를 해보려고 준비중입니다.
그 중의 하나는 '목회자의 시간사용'입니다.

목회자들은 시간사용이 비교적 자유롭습니다.
그런데 그 시간이 '내 시간'이 아니지요.
자유로울 수 있지만
성도들 필요한 시간에 맞춰야 합니다.

돌아보면
휴가 중에 돌아오는 것도 일상이었고..
쉬는 날 장례를 치는 것도 일상이었고..
연휴와 명절에는 언제나 선교를 나갔었고....

성인사역은 오전과 오후가 바쁘고..
청년사역은 저녁이 바쁘고..
청소년 사역은 주말이 바쁘고..

모두가 다른 사역을 하는데
똑같은 시간표대로 사역할 수는 없는 것 같습니다.

그래서 여러가지로 고민중인데 원칙은 이렇습니다.
첫째, 출퇴근 시간은 자유롭다.
둘째, 모여야 할 시간, 해야 할 일은 놓치지 마라.
셋째, 성도들의 시간에 맞추라.
넷째, 끊임없이 공부하라.

이런 원칙을 가지고 준비 해보려고 합니다.
시대가 변해가기에 교회도 변해야 하며
목회자도 변해야 하기 때문이지요.

새롭게 교역자들을 모시면서
이런 방향을 함께 논의하면서 풀어가보려고 합니다.

'새로운 시도'에는 언제나 '위험성'이 존재하지요!

'꿈꾸는 마음과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새로운 시도를 해보며  (0) 2019.10.25
무엇이든 이유가 있다  (0) 2019.10.10
공감능력  (1) 2019.10.01
새로운 제 3의 길  (0) 2019.10.01
대학교 1학년  (0) 2019.10.01
복음으로 사는 삶  (0) 2019.10.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