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꿈꾸는 목사

캄보디아 푸른 하늘을 보며



캄보디아에 도착해서
프놈펜 길거리를 걸어다니다가
16년전 인도 생각이 났다.

1년간 참 많은 추억이 담긴 인도....
아내와의 신혼을 보낸 곳.
아무 것도 모르던 사람이 선교를 배워가던 곳.

인도에 간지 얼마 안되었을 때
푸른 하늘을 바라보며
얼마나 서울 생각이 나든지....

그 때 아내가 했던 말이 있다.
“2호선 타고 집에 가고 싶다”

그 말에 얼마나 미안하고 마음이 아팠는지..

선교지에서 푸른 하늘을 바라보니
그 때 생각이 문득 났다...

'꿈꾸는 목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창조교회 세미나  (0) 2019.07.13
착한 사람이 되기를....  (0) 2019.06.25
캄보디아 푸른 하늘을 보며  (0) 2019.06.07
스승의 날 축복  (0) 2019.05.15
세대를 뛰어넘은 세미나  (0) 2019.05.13
두란노 결혼예비학교 강의할 때  (0) 2019.05.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