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꿈꾸는 목사

두란노 결혼예비학교 강의할 때




우연히 검색하다가
누군가 결혼예비학교 강의할 때
나를 태그 걸어놓았다.
물론 지금은 안하지만~~

결혼예비학교 강의는 재미있다.
좋은 일에 좋은 강의는 유쾌하다.
하지만 공통된 요소가 없기에
오해소지가 많은 것은 또한 사실이다.

강의는 책임성이 없다.
그러기에 그들을 아름답게 이끌도록 돕지는 못한다.
그것이 강의를 그만 둔 정확한 이유이다.

그 이후로 외부에서 결혼강의는 하지 않는다.
우리 교회 가족들이 잘 살아가는 것이 중요하기에....
외부 강의는 안하기로 한 것이 잘했다 생각한다.
앞으로도~!!!

그래도 잠시 추억팔이 ! ㅋㅋㅋ

'꿈꾸는 목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스승의 날 축복  (0) 2019.05.15
세대를 뛰어넘은 세미나  (0) 2019.05.13
두란노 결혼예비학교 강의할 때  (0) 2019.05.09
5월의 일정을 정리하며  (0) 2019.04.26
아침마다 드리는 기도  (0) 2019.04.24
복음을 나누는 삶  (0) 2019.04.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