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꿈꾸는교회

세례의 기쁨



오늘 2부 예배에는
정명, 미현 가정의 승윤이가 세례를 받았습니다.
정명이가 미현이를 교회로 인도했고,
미현이가 세례를 받았습니다.
두 사람의 결혼예배를 제가 인도했고
자녀 승윤이가 유아세례를 받았습니다.

오늘 3부 예배에는
민석이가 세례를 받았습니다.
온누리교회 제자였던 서영이가
민석이를 교회 인도했고.
두 사람의 결혼예배를 제가 인도했습니다.
그리고 오늘 민석이가 세례를 받았습니다.

목회를 하면서 공유되는 것들이 많아집니다.
부담감이기도 하고 기쁨이기도 하지요.

세례식이 계속 진행될 수 있다는 것도
너무나 큰 축복입니다.

너무나 피곤한 하루였지만
또한 너무 감사한 하루였습니다.

'꿈꾸는교회'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담의 시간 1  (0) 2019.06.09
남편 아웃리치 경유하며  (0) 2019.06.07
세례의 기쁨  (0) 2019.06.04
박갑영집사님 셀모임  (0) 2019.06.04
먼저 물어봐주기  (0) 2019.05.28
복음은 삶이다  (0) 2019.05.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