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꿈꾸는 마음과 생각

하늘의 별보다 많은 하나님의 계획


주일 예배를 마치면
제일 먼저 들어가는 곳이 자모실이다.
아기들을 보고 싶어서.....

어제는 2부 예배 후에 자모실 들어갔다가
너무 미안했다.
아빠, 엄마, 그리고 아기들까지. ㅠ
그 좁은 곳에서....

사실 우리 교회는 하드웨어의 측면에서는 너무 불편하다.
장소도 좁고...
주차장도 좁고...
주중에 교회 오기도 쉽지 않고...
편하게 신앙생활을 하려는 분이 오기 쉽지 않은....

그런데 새벽에 일어나자마자 하나님이 이런 마음 주신다.
"염려하지말라고...
그 아이들은
함께함의 복을 누리게 될꺼라고..
장소와 환경에 눌리지 않게 될꺼라고...
어떤 상황에서도 집중력을 갖게 될꺼라고....
.
.
.
.

바다의 모래알보다 많은...
하늘의 별보다 많은....
하나님의 전략과 생각과 마음을 전해주신다.

오늘 하루의 삶에서도
매순간 하나님의 전략과 생각과 마음을 보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