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꿈꾸는 마음과 생각

하나님 앞에서 내 모습


오늘은 복음나눔이 2번 있었습니다.

첫번째 시간에는
다른 교회 분들인데 오늘 공부를 마쳤고,
두번째 시간에는
교회를 처음 다니는 분인데
새신자 복음나눔(Pre STEP) 2과 공부였습니다.

첫번째 공부를 하면서 든 마음은
복음 앞에서 가장 큰 장애물은
바로 '나이스한 내 모습'이라는 겁니다.

잘 사는 것 같고...
문제 없는 것 같고....
교회생활 잘하는 것 같고...
다른 사람들에게도 박수받고 인정받고...

공부를 마무리하면서
그 중에 한 분의 말이 여전히 마음에 남습니다.
"제가 어디에서든 인정받고 박수받고 칭찬을 받는데...."
공부가 마무리가 되면서도
여전히 그 분의 마음에 '하나님'은 안 계시는 겁니다.
참 속상했지만
그것 역시도 제가 책임질 영역도 아니고 책임질 수도 없지요.

두번째 공부를 할 때는
교회를 처음 다니는 분에게 '죄'에 대해서 설명을 하니
그 분이 이렇게 말을 하는 겁니다.
"제가 죄인이네요"
그러면서 자신의 삶을 이해하고 바라보는 겁니다.

하나님 앞에서 내 모습!
결국 이것이 우리 삶의 본질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