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랑하는 가족

아들의 입교식




2005. 5
고종훈 유아세례식
2019. 11
고종훈 입교식

종훈이가 입교를 했다.
부모가 대신 했던 신앙의 고백을 넘어
이제 자신의 신앙으로 고백하며....

많은 일들이 있지만
그것을 그 누구보다 잘 풀어낼 것을 알기에
기다리며 지켜보는 것!
그게 아빠의 역할이기도 하고....

종훈이의 입교식에 함께 울어주는
성도님들의 마음을 안다.
내 자녀처럼 사랑해주었고,
또한 그 사랑으로 여기까지 왔기에....
덕분에 나는 눈물 참느라 애썼다...

아빠보다 휠씬 멋진 아들!
지금까지 잘 와줘서 너무 고맙다!!

우리 멋지게 잘 가자!
사랑하고 축하한다!
너의 신앙고백을!!

그리고 너의 입교예식을
아빠가 집례 할 수 있어서 행복했다...

결혼예배는 아빠가 하지 않는 걸로~^^

'사랑하는 가족'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들의 입교식  (0) 2019.11.03
갑자기 떠난 바다여행  (0) 2019.10.25
드론으로 찍은 시골집  (0) 2019.08.05
아들과 진짜 나누고 싶은 이야기  (0) 2019.07.29
아이들과 한 컷  (0) 2019.07.18
16송이의 장미를 들고  (0) 2019.06.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