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꿈꾸는 마음과 생각

복음으로 사는 삶



[ 복음을 고백하는 삶 ]
필립 : 이런, 난 너무 칠칠맞지 못해요.
아빠 : 못을 쏟았을 때 할 말은 아닌 것 같은데...
필립 : 뭐라구요?
아빠 : 음... '못을 쏟았으니 주울게요!'라고 하면 돼
필립 : 그게 다에요?
아빠 : 그게 다지
필립 : 고마워요 아빠

- 캐럭 드웩의 '마인드셋' 중에서 -

복음 없는 부모의 말
: 못을 쏟았으니 너는 칠칠맞다

복음에 응답하는 부모의 말
: 못을 쏟았네, 다음에는 조심해야겠다.

복음으로 사는 것은
그렇게 거창하고 신비하지 않다.

일상이다. 아주 평범한 일상.
그러나 너무나 멋지고 아름다운...!!

'꿈꾸는 마음과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새로운 제 3의 길  (0) 2019.10.01
대학교 1학년  (0) 2019.10.01
복음으로 사는 삶  (0) 2019.10.01
오직 하나님만을 보며 사는 사람  (0) 2019.09.07
내가 달라져야 한다  (0) 2019.09.04
말씀을 읽는 이유  (0) 2019.09.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