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랑하는 가족

16송이의 장미를 들고



[ 아내 ]
새각시
새각시 때
당신에게서는
이름 모를
풀꽃 향기가
번지곤 했습니다
그럴 때마다 나는
당신도 모르게
눈을 감곤 했지요

그건 아직도
그렇습니다.

- 나태주 -

16송이의 장미를 사들고
아내를 기다린다....!

지난 시간에 사랑을 담아서....
지난 시간에 고마움을 담아서....
지난 시간에 미안함을 담아서....

'사랑하는 가족'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들과 진짜 나누고 싶은 이야기  (0) 2019.07.29
아이들과 한 컷  (0) 2019.07.18
16송이의 장미를 들고  (0) 2019.06.22
서현이의 생일기념  (0) 2019.05.22
또 가족사진  (0) 2019.05.08
가족사진  (0) 2019.05.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