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꿈꾸는 마음과 생각

'말씀을 전하는 자'로 산다는 것

 

목사로서, 말씀을 전하는 자로서 산다는 것은
너무나 큰 축복이다.
왜냐하면 말씀을 전할수록 하나님을 더 깊이 알아가기 때문이다.
그냥 머리로, 책으로만 봐서는 알 수 없었던 것을
말씀을 전하면서 알게 된다.

이번 고난주간도 '십자가'를 주제로 나누면서
십자가의 의미가 무엇인지 더 깊이 알아갈 수 있었다.
그리고 그것이 내 삶에서 어떤 의미인지도 알 수 있었다.

그러기에 말씀을 나누면서
감격이 되고, 감동이 된다.

결국 우리의 삶은 '십자가'로 시작해서 '십자가'로 끝나게 된다.

앞으로 내 삶도 마찬가지이고...

'꿈꾸는 마음과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비전을 향해 가는 사람의 싸움  (0) 2019.05.02
#2가 시작되고 있다  (0) 2019.04.24
'말씀을 전하는 자'로 산다는 것  (0) 2019.04.19
유쾌한 영적전쟁  (0) 2019.04.04
유쾌한 영적전쟁  (0) 2019.04.04
복움나눔사역연구소 첫 모임  (0) 2019.03.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