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신 것을 마음껏 누리며

교회가 세상에 줄 수 있는 최고의 선물은 '변화된 존재'입니다

God's Story

Part 5 Mosaic Life/Culture 65

[시-스크랩] 대추 한 알

[나민애의 시가 깃든 삶]대추 한 알 대추 한 알 ― 장석주(1955∼ ) 저게 저절로 붉어질 리는 없다 저 안에 태풍 몇 개 저 안에 천둥 몇 개 저 안에 벼락 몇 개 저 안에 번개 몇 개가 들어 있어서 붉게 익히는 것일 게다 저게 혼자서 둥글어질 리는 없다 저 안에 무서리 내리는 몇 밤 저 안에 땡볕 두어 달 저 안에 초승달 몇 날이 들어서서 둥글게 만드는 것일 게다 대추야 너는 세상과 통하였구나 좋은 시인이 지닌 몇 가지 덕목이 있다. 그중의 하나는 ‘관찰 잘하기’이다. 어린아이와 같이 반짝이는 눈을 가지고, 세상 만물을 당연하지 않게 보라. 이것이 시를 쓰는 출발점이다. 그런데 흔한 것을 새롭게 보라니 대체 무엇을 말하는 것일까. ‘대추 한 알’이라는 시를 읽어 보면 대번에 짐작할 수 있다. 작은..

[영화] 모가디슈

오랜만에 아내와 함께 본 영화이다. 사실 내용도 하나도 모르고 가서 보게 된 영화. 그리고 실화를 바탕으로 만들어진 영화라는 것을 나중에 알게 되었다. '함께함'에는 감동이 있다. 그리고 '살려고 하는 노력'만큼 고귀하고 소중한 것도 없는 듯 하다. 그러기에 하나될 수 있었고..... 늘 북한이라는 이슈는 민감하다. 그만큼 상처와 아픔이 있기 때문이리라. 우리 가정 역시도 6.25전쟁 가운데 전투 중에 돌아가신 할아버지도 계시기에 더 민감한 부분이기도 하다. 하지만 그것을 넘어가야 하는데 그 또한 쉽지 않기에....

BTS가 입은 옷 맥우드건 아닌가??

https://n.news.naver.com/entertain/article/144/0000750798 방탄소년단 지민, 아미 위한 팬헌정 댄스 ‘귀여움 심쿵’ [스포츠경향] 방탄소년단(BTS) 지민이 세계 팬들을 위해 제작된 댄스 영상에서 사랑스러운 퍼포먼스로 전세계 아미들을 심쿵하게 만들었다. 21일 “춤을 못 참는 아미를 위해 온 세상을 누비며 춤 n.news.naver.com 우연히 본 BTS 영상에서 눈에 익은 옷이 보인다. 지민이 입은 점프수트... 제이홉이 입은 반바지... 이거 맥우드건 제품 아닌가? 저번에 맥우드건 사이트에서 겸손하게(?) 반바지 사려고 살펴보다가 이거랑 똑같은거 봤는데..... 물론 내가 결코 입을 수 없는 옷이라서 누가 입나 했더니 BTS께서 입으시는구나;;;; 대박...

[기사] 츠타야 서점의 빅데이터와 취향 큐레이션

다이칸야마의 츠타야 복합 문화 공간인 T-사이트를 필두로 츠타야식 서점 마케팅의 큐레이팅과 비슷한 움직임이 국내에서도 활발하게 일어나고 있다.일본의 츠타야 서점은 원래 책, 음반, 영상물 렌털 샵이었다. 일본에서는 아직도 지하철역이나 오래된 상권에 자리 잡고 있는 옛날식 츠타야 가게들을 쉽게 만날 수 있다. 츠타야는 그간 책, 음반, DVD를 진열하는 방식을 복합 문화 공간으로 바꾸고 큐레이션이라는 개념을 적용하였다. 책 을 펼친 CCC(Culture Convenience Club)의 마스다 무네아키 대표는 1983년에 츠타야를 처음 시작하였다. 그리고 그 렌털 비즈니스를 시대에 맞게 큐레이션 비즈니스로 성공적으로 전환시켰다. 책을 팔지 않고 책 안에 담겨 있는 라이프스타일을 제안해주고 관련된 상품을 파..

[Pizza] Bonny's Pub

1996년 미국에 처음 갔을 때 도미노 피자를 룸메이트들과 함께 배달해서 먹었다. 먹으면서 '세상에 이렇게 맛있을 수가 있나' 그러면서 먹은 피자가 '페페로니'였다. 얼마 전에 아이들 피자를 시켜주려고 하다 옛날 생각이 나서 페페로니를 시켰는데 음......;;;;; 그런데 갑자기 그 피자가 생각이 나서 여기저기 검색을 했더니 나타난 곳이 바로 이태원 Bonny's Pub. 일단 줄을 서서 기다려야 하는 것은 기본, Staff들이 모두 외국인이기에 주문도 영어로 해야 하는 것은 기본, 피자는 오히려 저렴해서 놀라고, 다른 것은 비싸서 놀라고, ㅎㅎㅎ 그래서 오랜만에 맛난 페페로니 피자를 먹었다. 옛날 느낌을 받으면서... ㅎㅎ 다음에는 파티사이즈로 먹는 것을 추천!

[Cafe] 라온숨

글을 쓰려고 할 때 종종 카페로 향한다. 백색 소음이 더 집중을 잘하도록 도와주기 때문이다. 그래서 선택한 곳 '라온숨' 경치도 좋고, 다양한 형태의 좌석이 많아서 선택한곳인데 결론적으로 말하면 커피 마시고 놀기는 좋지만 글을 쓰는 것으로 적당하지 않았다. 강도 보이고, 하늘도 보이고, 커피와 빵도 맛은 괜찮았는데 내가 의도한 목적과는 달라서 조금;;;;;; 요즘 트렌드에 맞는 인테리어를 정원처럼 해놔서 상큼한 느낌을 주는 카페.

[Cafe] 포레스트 아웃팅

요즘 신상 카페들은 대형이다. 코로나로 인해 공간도 널직하고 손님의 동선이 안 보이기에 선호한다. 얼마 전에 갔던 포레스트 아웃팅은 근처에 있는 더티트렁크와 비슷했다. 아니 거의 동일하다고 보면 된다. 인테리어나 분위기도. 그런데 물소리가 크게 들려서 오히려 시끄럽다는 느낌이 든다. 의지도 여러 형태가 있어서 가족들이 오기로 좋고.... 일산 쪽에 오시는 분들에게 쪼금 추천!

[Music] 정엽 'Waltz For You'

무엇인가를 만드는 사람들은 그 사람의 삶이 그들이 만들어내는 작품에 담겨진다. 그러기에 그것이 아름다운 것이기도 하다. 정엽의 신곡 'Waltz For You' 음악을 들으면서 정엽의 지나온 삶이 그대로 보였다. 그가 부르는 노래가 그의 삶이었기에.... 복음이 처음에는 너무 감사하다. 그 다음에는 어색하다. 그 다음에는 불편해진다. 그 다음에는 자유해진다. 그 다음에는 내 삶이 되어진다. 그 불편함이, 그 어색함이 가장 아름다운 것, 가장 본질적인 것을 드러내는 과정이며 통로가 된다. 수고한 정엽과 고은, 그리고 편곡에 참여한 성은까지... 고마움과 축복을 전하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