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rt 3 말씀나눔/사순절묵상 17

3rd - Mon of Lent / 17 "죽음의 굴레와 복음의 드라마"

두 사람도 길에서 된 일과 예수께서 떡을 떼심으로 자기들에게 알려지신 것을 말하더라 (눅 24:35) 종교개혁자들의 강조점 1. 우리는 죽음의 속박에 사로잡혀 있습니다. 2. 우리는 하나님의 권능에 의해 구원받았습니다. 3. 거듭난 우리는 감사함으로 새로운 삶을 살아갑니다. 맞다! 이것이 복음의 내용이다. 1번에서부터 시작되어야 한다. 그래야 복음이 우리 삶의 진정한 복음으로 다가온다. 내가 매여 있는 존재라는 것! 내가 붙들려 있는 존재라는 것! 그리고 복음은 그것을 끊어내신 것이며, 우리는 그것을 믿음으로 한걸음을 내딛는 것임을... 하늘의 신령한 모든 것은 우리에게 모두 주셨다. 바로 그것을 믿음으로 기다리는 것! 그리고 그것을 누리는 것! 주님! 이미 자유케하심을 믿으며 한걸음 내딛게 하옵소서. ..

3rd - Fri of Lent / 15 "공허함의 처방전"

바리새인 중에 니고데모라 하는 사람이 있으니 유대인의 관원이라. 그가 밤에 예수께 와서 가로되 랍비여 우리가 당신은 하나님께로서 오신 선생인줄 아나이다 하나님이 함께 하시지 아니하시면 당신의 행하시는 이 표적을 아무라도 할 수 없음이니이다 (요 3:1-2) 이 세상에 만족이 있을까? 만족이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러니까 그렇게 열심히 살아간다. 하지만 사람들은 그러지 않은 듯 하다. 돈이 많으면 관계가 고프고... 관계가 좋은데 건강이 안 좋고... 성격은 좋은데 능력은 안 좋고... 참 하나님은 공평하다고 하실 수 밖에 없다. 안식주를 다녀와서 쉴 새 없이 달렸다. 달리고 싶어 달린 것이 아니라 달릴 수 밖에 없었다. 앞으로 한 동안 계속 달려야 한다. 사순절 묵상을 하면 묻는다. "제대로 가고 있..

3rd - Thu of Lent / 14 "하나님께 붙들려"

내 평생에 선하심과 인자하심이 반드시 나를 따르리니 내가 여호와의 집에 영원히 살리로다 (시편 23:6) 하나님의 선하심과 인자하심... 사실 이거면 되는 거 아닐까? 내 인생에 다른 그 무엇이 필요하랴.... 지금 내가 생각하는 모든 것.. 지금 내가 바라보는 모든 것... 그 모든 것 위에 하나님의 선하심과 인자하심이 있음을 고백하는 것! 그러기에 다시금 내 자리로 돌아오는 것! 바로 그것이 사순절의 시간이 아닐까? 나의 분주함.. 나의 성급함... 나의 욕심과 고집... 그 모든 것을 내려놓는 이유는 바로 그 분의 선하심과 인자하심 때문임을... 주님! 다시금 주님의 선하심과 인자하심을 바라봅니다. 내 인생을 둘러썬 하나님의 손길을 봅니다. 그것을 고백하며 믿음으로 더 누리게 하옵소서.

3rd - Wed of Lent / 13 "이웃 종교"

내가 기뻐하는 금식은 흉악의 결박을 풀어 주며 멍에의 줄을 끌러 주며 압제당하는 자를 자유하게 하며 모든 멍에를 꺾는 것이 아니겠느냐 (이사야 58:6) 다른 이들을 자유하게 해 주는 것 ! 결국 그것이 복음을 가진 자의 삶이기에... 이번 한 주는 무척이나 바쁘고 힘이 들었다. 누군가를 자유하게 해주는 것은 그만큼의 대가를 요구한다. 시간의 대가... 물질의 대가... 체력의 대가... 어제는 잠들며 힘들다는 생각을 처음 해봤다. 때로는 내 것을 생각한다. 내 것이 챙기려고 하고 아깝다고 생각한다. 그럼에도 나에게 주신 것들은 결국 다른 이들의 명에를 푸는 것이기에... 주님! 내 안에 갇히지 않게 하시고, 복음이 주시는 능력의 자유함이 흘러가게 하소서.

2nd - Tue of Lent / 12 "참된 자기 부인"

무리와 제자들을 불러 이르시되 누구든지 나를 따라오려거든 자기를 부인하고 자기 십자가를 지고 나를 따를 것이니라. 누구든지 자기 목숨을 구원하고자 하면 잃을 것이요. 누구든지 나와 복음을 위하여 자기 목숨을 잃으면 구원하리라. 사람이 만일 온 천하를 얻고도 자기 목숨을 잃으면 무엇이 유익하리요 (마가복음 8:34-36) 하나님께서 하나님의 형상대로 우리를 창조하셨다. 그리고 그 창조하심이 가장 선명하게 드러나게 하는 것은 다름 아닌 그리스도의 십자가이다. 나의 옛 자아, 겉 사람, 거짓 자아에 대해 '자기 부인'을 하며 새로운 정체성으로 살아가는 삶! 바로 그것이 하나님 나라를 누리는 삶이다. 여전히 자기 부인이 힘들다. 나에게 주어지는 모든 것이 현실같고, 진실같고, 답인 것 같기 때문이다. 사순절 묵..

2nd - Mon of Lent / 11 "보고, 사랑하고, 따르기"

한 가지 아는 것은 내가 맹인으로 있다가 지금 보는 그것이니이다 (요한복음 9:25b) 나에게 이런 고백이 있는가? 고백이 있다. 그러기에 하나님 앞에서 내가 죄인임을, 내가 답 없는 존재임을 고백하는 것이고, 그것이 부끄러운 것이 아니라 너무나 당연한 내 삶의 고백이 되었다. 그렇게 말할 수 있는 이유는 이제 보기 때문이다. 나의 죄악을 볼 수 있고, 또한 하나님을 바라볼 수 있기 때문이다. 이렇게 하나님께 나아갈 수 있는 것도.. 이렇게 하나님을 찾을 수 있는 것도... 이렇게 자녀로 살아가는 것도... 그 분이 구원하여 불러주셨기 때문이다. 주님! 답 없음의 고백... 그 고백을 통해 주님이 드러나게 하시고, 이제 답을 향하여 믿음의 발걸음을 걸어가게 하소서. 출처: https://dreamingp..

2st Thu of Lent / 09 "웃음의 거품

지금 우는 자는 복이 있나니 너희가 웃을 것이요. 화 있을진저 너희 지금 웃는 자여 너희가 애통하여 울리로다 (누가복음 6:21b, 25b) 묵상내용을 읽으면서 마음에 와 닿았던 것은 "나중에 웃으십시오" 맞다! 지금 웃고 싶다. 지금 누리고 싶다. 그것이 내 욕심이다. 복음으로 누리는 것은 분명하다. 하지만 지금 누리고 싶은 것과 복음으로 누리는 것은 다르다. 주님! 내 안에 욕심을 보게 하소서. 지금 눈물을 흘리더라도, 하나님 앞에서 웃을 수 있게 하소서.

2st Thu of Lent / 08 "나를 넘어선 시선"

이에 예수께서 대답하여 이르시되 여자여 네 믿음이 크도다. 네 소원대로 되리라 하시니 그 때로부터 그의 딸이 나으니라 (마태복음 15:28) 묵상내용을 읽으면서 예수님도 성장하셨다는 생각을 했다. 그런데 생각해보니 예수님은 어린 시절이 있었고, 그 시간을 통해 성장하셨다는 것은 너무나 당연한 것인데.... 가나안 여인의 살려달라는 외침... 어쩌면 너무나 냉정해 보이는 예수님의 모습! 그리고 그 모습을 넘어선 여인의 간구.. 바로 거기에서 예수님은 외부를 향한 손길을 내미신다. 성장은 자신에서 타인으로 다가가는 것이다. 나에서 우리로 넓어지는 것이다. 바로 거기에서 치유와 회복과 생명은 일어난다. 주님! 내 눈을 열어 다른 이들을 향하게 하소서. 나에게 갇히지 않게 하시고, 다른 이들을 향하여 손을 내밀..

2st Wed of Lent / 07 "흘러넘치는 성실"

하나님이 이르시되 내가 나와 너희와 및 너희와 함께 하는모든 생물 사이에 대대로 영원히 세우는 언약의 증거는 이것이니라. 내가 내 무지개를 구름 속에 두었나니 이것이 나와 세상 사이의 언약의 증거니라. 내가 구름으로 땅을 덮을 때에 무지개가 구름 속에 나타나면 내가 나와 너희와 및 육체를 가진모든 생물 사이의 내 언약을 기억하리니 다시는 물이 모든 육체를 멸하는 홍수가 되지 아니할지라. (창세기 9:12-15) 우리의 삶은 하나님을 향한 믿음과 하나님의 사랑으로부터 시작한다. 아무리 눈 앞에 절망이 있더라도 그것을 넘어 하나님의 사랑을 보는 것이다. 하나님없이 살아 온 내 관점, 내 생각은 옛 자아이며, 겉 사람이며, 거짓 자아이다. 그런데 거기로부터 우리가 시작한다. 하나님의 자녀는 하나님의 사랑으로..

1st Tue of Lent / 06

여호와께서 이르시되 내가 내 모든 선한 것을 내 앞으로 지나가게 하고 여호와의 이름을 네 앞에 선포하리라. 나는 은혜 베풀 자에게 은혜를 베풀고 긍휼히 여길 자에게 긍휼을 베푸느니라. (출애굽기 33:19) 우리가 생각하는 방식이 있다. 그리고 그것과 맞지 않으면 불만을 터뜨린다. 늘 내 생각이 기준이 된다. 더 중요한 것은 내 방식이 아니라 하나님의 방식을 보는 것이다. 하나님의 방식에 집중하며 주목하는 것이다. 그 분은 거래대상이 아니라 순종의 대상이다. 주님! 하나님의 방식을 보게 하옵소서. 내 방식에 주목하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을 보게 하소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