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 나라의 꿈을 꾸며

꿈을 꾼다 잠시 힘겨운 날도 있겠지만 한 걸음 한 걸음 내일을 향해 나는 꿈을 꾼다

"2020년을 넘어 2021년으로"

Part 3 말씀나눔/말씀 묵상과 나눔 353

당신에게는 어떤 '뻔뻔함'이 있습니까?

[ 뻔뻔함 ] '뻔뻔'하지 않은 사람은 아직 자기 자신을 넘어가지 못하는 사람입니다. 여전히 자기 자신이 더 중요한 사람이지요. 그래서 '뻔뻔한 사람'은 일단 자기 자신은 넘어간 사람입니다. 하지만 '뻔뻔함'도 두 종류가 있습니다. 하나님을 믿지 않는 사람들은 '이익' 때문에 뻔뻔하기에 다른 사람과 갈등과 다툼을 만듭니다. 하지만 하나님을 믿는 사람들은 '하나님의 약속' 때문에 뻔뻔하기에 기다림과 순종의 사람으로 만들어집니다. 당신에게는 어떤 '뻔뻔함'이 있습니까? - '고난을 돌파해내는 사람' 주일말씀을 준비하면서 -

가을저녁기도회-5 규칙적인 기도(다니엘 6:1-10)

[ 가을저녁기도회(5) 규칙적인 기도 ] 습관이 중요한 이유는 '형태'를 만들어주기 때문이다. 운동의 습관은 건강하게 해주고, 독서의 습관은 똑똑하게 해주고, 묵상의 습관은 지혜롭게 해준다. 그렇다면 '기도의 습관'은 어떤 형태를 만들어줄까? 하나님의 능력으로 사는 모습을 만들어준다. 그리고 성령 하나님이 그 형태에 능력을 부어주신다. 결정적인 순간에 나타나는 모습이 그 사람의 모습이다. 문제의 순간에, 결정적인 순간에 아무렇지도 않게 기도의 자리에 간다는 것! 그것을 일상을 기도로 살아낸 것이다. 그 사람의 크기는 그 사람의 '문제'의 크기 바로 아래이다. 문제라고 말하는 것은 내가 그 문제보다 작기 때문이다. 기도는 우리의 영적 Capacity를 키운다. 하나님 앞에서 기도로 풀어낸 만큼 성장한다. ..

가을저녁기도회-4 죽으려는 기도 (고전 15:29-34)

[ 가을저녁기도회(4) 죽으려는 기도 ] 우리의 기도가 버겁고 힘이 드는 것은 '살려고' 하기 때문이다. 하나님없이 살아오던 BAD의 습관은 살려고 한다. 더 가지려고 한다. 더 성공하려고 한다. 더 성취하려고 한다. 그런 일이 일어나지 않게 해 달라고... 그런 결과가 없게 해달라고... 살려달라고 기도한다. 그런데 기독교신앙의 핵심은 '십자가와 부활'이다. 부활은 하나님이 하시는 것이기에 우리가 할 일은 '죽는 것'이다. 사는 것이 아니라 죽는 것이다. 죽어야 부활이 있음을.... 부활을 경험하려면 죽어야 함을.... 그러기에 우리의 기도도 '살려고 하는 기도'가 아니라 '죽으려는 기도'가 되어야 한다. 당신의 기도는 살려는 기도인가 아니면 죽으려는 기도인가?

가을저녁기도회-3 뻔뻔한 기도(누가복음 15:5-13)

[ 가을저녁기도회(3) 뻔뻔한 기도 ] 어차피 우리의 기도는 '뻔뻔한 기도'다. 자격이 있어서, 하나님께 맡겨놔서, 죄를 짓지 않아서, 교회생활을 잘해서 기도하는 것이 아니다. 하나님 앞에 설 수 있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당당하게 기도할 수 있는 사람은 없다. 우리가 답 없는 죄인이기에.... 하나님께 기도하고 구할 수 있는 이유는 바로 예수님의 십자가이다. 예수님의 십자가를 의지하며 하나님께 기도한다. 기도의 이유가 나에게 있는 것이 아니기에 더 뻔뻔하게 기도할 수 있다. 더 당당하게 구할 수 있다. 아니 그것을 넘어 공격적인 기도를 할 수 있다. 뻔뻔한 기도를 시작하라! 그 기도의 시작이 신앙의 성장이다. 나에게 이유가 없음을 알기에....

가을저녁기도회-2 믿음의 기도(누가복음 18:1-8)

[ 가을저녁기도회(2) 믿음의 기도 ] 기도는 결과가 아니라 하나님을 향한 태도이다. 우리의 기도가 응답되지 않을 수 있다. 어떤 가능성도 보이지 않을 수 있다. 그런데 예수님은 그것으로 낙심하지 말고, 실망하지 말라고 하신다. 왜냐하면 어떤 이유로 응답되지 않는지 모르지만 그렇다고 우리를 향한 하나님의 사랑과 마음이 약해지지 않기 때문이다. "세상에서 믿음을 보겠느냐" 내 손에 주어지는 것이 하나 없어도 내 뜻과 계획대로 되는 것이 하나 없어도 하나님은 내 기도를 들으시고 가장 아름답게 응답하실 아버지이시기에..... 그러기에 기도의 자리에 나아간다. - 둘째날 저녁기도회 말씀 중에서 -

가을저녁기도회-1 진정한 기도(마가복음 9:14-20)

[ 가을저녁기도회(1) 진정한 기도 ] 진정한 기도는 하나님이 시키신다. 내가 주인 삼은 것을 사라지게 하시며, 하나님을 바라보는 것 외에 다른 방법이 없게 하신다. 그 때 비로소 '진정한 기도'가 시작된다. 그리고 하나님은 그 기도에 응답하신다. '진정한 기도'를 드리면서 비로소 '자유함'을 경험하게 된다. 그 어떤 것도, 그 무엇도, 그 누구도, 내 인생을 결정할 수 없음을 알아가기에.... 이번 한 주간은 '진정한 기도'를 드려보자! 내가 주인삼고, 의지하던 것들을 내려놓고 오직 하나님만을 붙드는 기도를..... '진정한 기도'를 드릴 때 '상황을 돌파하게 된다' - 첫째날 저녁기도회 말씀 중에서 -

한계를 넘어가는 사람이란?

지난 주에 '복음으로 사는 삶'의 주제 가운데 '한계를 넘어가는 사람'을 나눴다. 자기계발서는 더 노력하고 최선을 다한다고 말하지만, 복음은 내 한계의 영역을 분명히 하는 것이 먼저이다. 거절을 못하는 사람이 있다면 이 사람이 넘어가야 하는 한계는 '거절'을 하는 것이다. 이해가 되어야 움직이는 사람이 있다면 이 사람이 넘어가야 하는 한계는 '순종'하는 것이다. 한계란 내 부족함이 아니라 하나님없이 살면서 만들어진 죄의 습관이다.

회개, 새로운 길을 여는 열쇠

'회개'란 하나님과의 관계가 내 인생의 시작임을 아는 것이다. 그러기에 그 고백을 하는 사람은 '회개하는 사람'이다. 그러기에 '회개'할 때 그 사람의 죄의 습관들이 끊어지면 그 안에 하나님의 은혜의 물결이 흘러간다. 바로 그것이 하나님 나라이다. 하나님 나라는 '능력'을 통해 오지 않고 '회개'를 통해 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