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한결같이 길을 걸으며.....

Part 1 My Life/꿈꾸는 마음과 생각107

새로운 학교를 준비하며..... 사람이 좋아서 모이면 언제든지 떠나가고 헤어질 수 있지만, 같은 비전으로 모이면 끝까지 함께하게 됩니다. '새로운 학교'에 대한 꿈을 꾸면서 떠나가는 사람도 있고, 함께 하는 사람도 있습니다. 그건 너무나도 당연하지요. 처음에는 사람 때문에 시작하지만 시간이 갈수록 비전이 중심이 됩니다. 그 과정을 통하여 하나님이 정돈해가시는 겁니다. 오늘 학교선생님들과 이야기하면서 느낀 점은 하나님은 이미 준비를 끝내셨다는 겁니다. 우리가 믿음으로 그것을 누리기 원하신다는 것이고.... 그것을 보기 원하신다는 것이고.... 학교공간에 대한 부분은 방향이 결정되었습니다. 이제 우리는 그것을 확인하면 됩니다. 또한 '새로운 교육'에 대한 비전을 갖고 중고등학생을 교육하실 선생님들을 찾습니다. 탁월하신 선생님은 필요없습니다.. 2020. 5. 30.
누군가를 '리더'로 따른다는 것 사람들은 결국 자신의 뜻에 맞는 선택과 결정을 한다. 그리고 그것이 맞으면 같이 가고, 아니면 따로 간다. 아무리 좋고, 즐겁고, 재미있고 많은 시간을 보내도 자신의 뜻과 맞지 않으면 따르지 않는다. 누군가를 '리더로 따른다'는 것은 그 리더의 뜻을 향해 내 뜻을 접을 수 있어야 하는 것이다. 그게 아니라면 그 사람을 내 '리더'라고 말하지 말아야 한다. 그건 '리더'가 아니라 '동행자'였을뿐.... 2020. 5. 24.
성장하는 사람들의 특징 성장하는 사람들의 특징이 있다. "결정적인 순간에 다른 사람의 말을 듣는다" 그 말은 자신의 한계 앞에서 자신의 고집이 아니라 자신의 생각이 아니라 나에게 답이 없기에 다른 사람의 말을 듣는 것이다. 그런데 성장하지 못하는 이들은 결국 자신의 뜻대로 한다. 그러기에 늘 그 자리에 머물러 있다. 2020. 5. 24.
아이들과 자전거를 타면서 아이들과 함께 자전거를 탔다. 종훈이와 나는 로드 자전거로 서현이는 전기 자전거인 카카오 바이크를 탔다. 종훈이는 잘 타니까 앞으로 달려나갔고, 서현이를 중간에 두고 내가 서현이 뒤에서 따라갔다. 종훈이가 자전거를 처음 탈 때도 마찬가지였지만 뒤에서 달려 오는 자전거로 인해 사고가 나지 않게 하려고 아이들 뒤를 바짝 따라간다. 종훈이는 자전거를 타고 가면서 늘 물었다."아빠! 따라오고 있어요?""응! 염려말고 달려가렴. 아빠는 뒤에 있으니.." 오늘도 달려가는데 서현이가 이런 이야기를 한다. "아빠! 아빠가 너무 붙어 달려서 불안해요" 그래서 내가 이런 이야기를 했다. "아빠는 신경쓰지 마라.. 아빠는 너를 보호하려고 뒤에서 가는 것이니까 앞만 보고 잘 가렴..." 모르는 길은 아빠가 앞서가지만 익숙한 .. 2020. 5. 5.
말씀은 우리를 상상하게 한다 "말씀은 우리를 상상하게 한다" 우리는 생각하며 산다. 답 없는 우리의 머리를 쓰면서 발버둥을 친다. 그러기에 나타나는 것은 '상상'을 잃어버렸다. 눈에 보이는 것이 전부이고.. 눈에 보이는 것이 현실이고... 눈에 보이는 것이 결론이고... 그러나 말씀이 들어간 인생은 상상하기 시작한다. 왜냐하면 한 번도 생각해보지 않은 것을 생각하게 하고, 바라보게 하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말씀이 들어가면.... 설레인다. 꿈을 꾼다. 그리고 그 꿈을 향한 한걸음씩 걸어간다.. 4월 26일 주일말씀을 전하며 2020. 4. 26.
인간의 생각과 지식이 보잘 것 없구나..... 요즘 내 생각은 '학교'에 꽂혔다. 그리고 선생님들이 준비하고 계시고, 논의하고 계신다. 지금까지 준비를 하면서 한 번도 안된다는 생각을 해 본적이 없었지만 최근에 책을 읽으면서 힘들지 않을까 생각을 처음 해봤다. 이유는 선생님 때문이다. 학교의 핵심은 선생님이기에 결국 선생님들이 달라지지 않으면 다른 교육은 존재하지 않음을..... 그 과정을 선생님들이 감당하실 수 있을까 하는 마음이었다... 결국 선생님에게 부모와 목자가 되라는 이야기인데...ㅠㅠㅠㅠ 목회는 내가 직접하면 되니까 상관없지만 학교는 내가 하는 것이 아니다보니 괜히 불안한 마음이 들었다. 물론 안다. 이 마음은 삽질하는 내 마음인 것을.... 이런 저런 공부를 하고 책을 보면서 드는 마음은 해 아래 새 것은 없구나....!! 다른 사람들.. 2020. 4. 20.
부활주일을 앞두고 Happy Easter! 우리 주님 다시 사셨습니다!!! 부활주일이지만 온라인으로 예배를 드리게 됩니다. 이런 시간들을 통해서 주시는 몇 가지 생각이 있습니다. 첫째, 온라인예배는 임시방편이다. 오프라인에서 예배를 드리는 것은 이유가 있습니다. 자기계발서적인 표현으로 하면 '새로운 삶의 습관을 몸으로 훈련'하는 겁니다. 집을 떠나 교회로 오는 것... 예배의 순서 하나하나... 성도들과 교제하는 것... 이 모든 것은 의미와 이유가 있기 때문입니다. 둘째, 교회와 목회자를 더 이상 믿지마라. 이번 코로나를 통해 언제든지 교회문은 닫힐 수 있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그러기에 교회가, 목회자가 성도들의 신앙을 책임질 수 없는 때가 온다는 겁니다. 그러기에 성도들은 영적 자생력을 키워야 합니다. 혼자 말씀을 묵.. 2020. 4. 11.
[자기계발] 탁월한 사람이란? 탁월한 사람은 '성장하려는 사람'이다. '배우려는 사람'이다. 지금 탁월한 사람은 지금 탁월할 수 있겠지만, 그 사람은 그것이 전부이다. 그런데 성장하려는 사람은 배우려는 사람은 지금 탁월하지 않을 수 있겠지만 그 사람은 탁월해질 사람이다. 그런데 성장하고 배우려면 자신의 한계를 봐야 한다. 그 한계를 넘어가려는 사람이 성장하려는 사람이 되고, 배우려는 사람이 된다. 결국 자기계발의 핵심은 '성장하려는 마음을 가졌느냐' '배우려는 마음을 가졌느냐' 바로 그것이 탁월함의 핵심이다. 2020. 4. 4.
아내는 참 아름답고 훌륭하다 아무리봐도 아내는 참 아름답고 훌륭하다. 주일 저녁에 교역자들이 밤늦게까지 수고하는 사진을 보고는 미안하고 고맙다고 하면서 교역자와 혜정이를 위해서 이것을 준비해줬다. 그냥 나랑 사는 것만으로 최고의 사역인 것을 스스로 '사모'라고 생각하면서 감당해주는 것이 미안하고 또한 고맙다. 여러가지로 어려운 상황이기에 이렇게 마음 쓰는 것이 쉽지 않다. 아내는 자기 자신을 위해서는 돈을 잘 쓰지도 않고 아끼면서 다른 사람들을 위해서는 늘 이렇다. 그 복을 내가 받는가보다 ㅠㅠㅠ 나에게는 최고의 아내... 사모로서도 최고의 아내... 아이들에게 최고의 아내... 며느리, 딸로서도 최고의 아내... 직장인으로서도 최고의 아내.... 오늘은 이런 찬사를 보내는 날로^^ 2020. 3. 31.
기록이 남는다는 것 우리 성도들과의 ZOOM ! 얼굴을 볼 수 있으니 참 좋다. 그랠도 직접 보는게 더 좋기는 하다. 교회홈페이지 관리자 모드에 가면 로그인 기록이 모두 남아 있다. 그러면 누가 언제 와서 말씀을 들었는지 아닌지가 모두 나타난다. 로그인 기록이 없으면 말씀을 듣지 않는다는 것인데 괜찮을까 걱정을 한다. 말씀을 듣지 않고 산다는 것은 자기 생각으로 산다는 것인데..... 그러면 당연히 문제가 있다는 것일텐데 ㅠㅠㅠ 그런 상황이 불편함이 없으면 정말 정상은 아닌건데..... ㅠㅠㅠ 교회에서 기록을 남기는 것은 크게 3가지이다. 하나는 홈페이지, 다른 하는 교적, 마지막은 헌금이다. 홈페이지는 관리를 해야하기에 본다. 교적은 주소를 보려고 본다. 그런데 헌금내역은 보지 않는다. 왜냐하면 보면 내가 마음이 불편해질.. 2020. 3.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