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꿈꾸는 마음과 생각

하늘의 별보다 많은 하나님의 계획 ​ 주일 예배를 마치면 제일 먼저 들어가는 곳이 자모실이다. 아기들을 보고 싶어서..... 어제는 2부 예배 후에 자모실 들어갔다가 너무 미안했다. 아빠, 엄마, 그리고 아기들까지. ㅠ 그 좁은 곳에서.... 사실 우리 교회는 하드웨어의 측면에서는 너무 불편하다. 장소도 좁고... 주차장도 좁고... 주중에 교회 오기도 쉽지 않고... 편하게 신앙생활을 하려는 분이 오기 쉽지 않은.... 그런데 새벽에 일어나자마자 하나님이 이런 마음 주신다. "염려하지말라고... 그 아이들은 함께함의 복을 누리게 될꺼라고.. 장소와 환경에 눌리지 않게 될꺼라고... 어떤 상황에서도 집중력을 갖게 될꺼라고.... . . . . 바다의 모래알보다 많은... 하늘의 별보다 많은.... 하나님의 전략과 생각과 마음을 전해주신.. 더보기
하나님의 뜻을 찾아가는 시작 ​ [ 하나님의 뜻을 찾아가는 시작 ] 하나님의 뜻을 알아가는 것과 하나님의 음성을 듣는 것은 모두 동일한 출발점에서 시작합니다. 그것은 지금의 상황, 관계는 하나님이 주셨다는 믿음에서부터 시작합니다. 이것이 어긋나면 아무리 좋은 것을 이야기해도 결국 자기 욕심에 불과한 겁니다. 종종 자신은 하나님의 말씀만 듣고, 하나님께만 순종한다는 사람을 만납니다. 주변의 말은 듣지 않고 내가 듣고 싶은 말만 듣습니다. 자신은 ‘믿음이 분명하다’고 말하지만 그것은 자신의 고집이며, 욕심입니다. 그 이유는 그 상황, 그 관계는 하나님이 주신 겁니다. 내 마음에 들지 않더라고 이유가 있기에 하나님이 허락하신 겁니다. 그 상황과, 그 관계를 따르지 않으면서 하나님의 음성을 들을 수는 없습니다. 결국 내가 듣고 싶은 것만 .. 더보기
하나님 앞에서 내 모습 ​ 오늘은 복음나눔이 2번 있었습니다. 첫번째 시간에는 다른 교회 분들인데 오늘 공부를 마쳤고, 두번째 시간에는 교회를 처음 다니는 분인데 새신자 복음나눔(Pre STEP) 2과 공부였습니다. 첫번째 공부를 하면서 든 마음은 복음 앞에서 가장 큰 장애물은 바로 '나이스한 내 모습'이라는 겁니다. 잘 사는 것 같고... 문제 없는 것 같고.... 교회생활 잘하는 것 같고... 다른 사람들에게도 박수받고 인정받고... 공부를 마무리하면서 그 중에 한 분의 말이 여전히 마음에 남습니다. "제가 어디에서든 인정받고 박수받고 칭찬을 받는데...." 공부가 마무리가 되면서도 여전히 그 분의 마음에 '하나님'은 안 계시는 겁니다. 참 속상했지만 그것 역시도 제가 책임질 영역도 아니.. 더보기
비전을 향해 가는 사람의 싸움 ​ [ 새로운 비전을 향해 가는 사람의 싸움 ] 우리가 하나님의 뜻이라고 말하지만 사실 100%일 수는 없습니다. 그 이유는 내 안에 욕심이 있기 때문입니다. 내 안에 계산이 있기 때문입니다. 내가 알기도 하고, 모르기도 하지만 이미 그렇게 하고 있습니다. 그럼에도 하나님은 그것을 귀하다고 받아주십니다. 그것을 통해 하나님의 뜻을 이뤄가십니다. 그런데 한 가지가 기억해야 할 것이 있습니다. 그런 과정을 통해 하나님의 뜻을 이뤄가시지만 동시에 내 안의 죄된 모습도 다듬어가십니다. 하나님의 뜻을 향해 가는 사람은 결국 내 안의 ‘죄성’과 싸우게 되어 있습니다. 그런 과정을 통해 하나님의 뜻은 하나님이 이뤄가시기에 우리는 우리의 싸움을 더 주목하며 바라봐야합니다. 대안학교와 두번째 교회의 새로운 비전과 방향을.. 더보기
#2가 시작되고 있다 요즘 깨닫는 것은 꿈꾸는교회의 Season2가 시작된다는 생각이 든다. 내가 시작하겠다고 해서 시작된 것이 아니라 하나님이 인도해가시고, 이끌어가신다는 생각을 한다. 내 모습 속에서.... 내 설교 속에서.... 내 성경공부 속에서..... 하나님이 이미 두번째 시즌을 시작하고 계셨음을... 참 재미있다. 궁금함이 고민으로.... 고민이 새로운 길로.... 하나님이 언제나 이끄시는 길은 이렇다. 결국 이것도 이렇게 '되는'구나... 하나님 참 기가 막히신다!! 더보기
'말씀을 전하는 자'로 산다는 것 목사로서, 말씀을 전하는 자로서 산다는 것은 너무나 큰 축복이다. 왜냐하면 말씀을 전할수록 하나님을 더 깊이 알아가기 때문이다. 그냥 머리로, 책으로만 봐서는 알 수 없었던 것을 말씀을 전하면서 알게 된다. 이번 고난주간도 '십자가'를 주제로 나누면서 십자가의 의미가 무엇인지 더 깊이 알아갈 수 있었다. 그리고 그것이 내 삶에서 어떤 의미인지도 알 수 있었다. 그러기에 말씀을 나누면서 감격이 되고, 감동이 된다. 결국 우리의 삶은 '십자가'로 시작해서 '십자가'로 끝나게 된다. 앞으로 내 삶도 마찬가지이고... 더보기
유쾌한 영적전쟁 ​ 복음을 고백한 사람에게 반드시 필요한 것은 '영적전쟁'이다. 그리 무서운 것도 아니고... 그리 무서워 할 것도 아니고.... 유쾌하고, 통쾌하고, 상쾌하게 할 수 있다. 그 이유는 복음을 더 깊이 누리도록 해주시기 때문이다! 무척이나 구체적이고, 현실적이다!! 앞으로 회복될 모습을 지켜보며 기다린다!! 더보기
유쾌한 영적전쟁 ​ 복음을 고백한 사람에게 반드시 필요한 것은 '영적전쟁'이다. 그리 무서운 것도 아니고... 그리 무서워 할 것도 아니고.... 유쾌하고, 통쾌하고, 상쾌하게 할 수 있다. 그 이유는 복음을 더 깊이 누리도록 해주시기 때문이다! 무척이나 구체적이고, 현실적이다!! 앞으로 회복될 모습을 지켜보며 기다린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