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꿈꾸는교회

이대성 목사님과 함께



캄보디아에서 보는 이대성 목사님.
부르신 자리에서
복음으로 응답하려는 모습이 고맙고,
또한 마음 짠하고....

오랜만에 함께 찬양할 수 있어서
감사했다.

공항에서 떠나보내며
마치 동생을 혼자 두고 오는 것 같은 마음이었다.

그 자리에서 멋지게 살아주기를....
그 곳에서 귀한 통로가 되어주기를..!!

'꿈꾸는교회' 카테고리의 다른 글

행동력 최고인 집사님들 !  (0) 2019.06.18
아담의 시간 2  (0) 2019.06.10
이대성 목사님과 함께  (0) 2019.06.10
캄보디아 땅을 축복하며  (0) 2019.06.10
아담의 시간 1  (0) 2019.06.09
남편 아웃리치 경유하며  (0) 2019.06.07